HOME > 교회안내

목회자코너 (534)

「자신의 약함을 나눌 수 있어야 합니다」

2018年5月20日

예수님을 인생의 주인으로 모시고 사는 그리스도인은 자신의 인격이 예수님에게 까지 자라는 것을 목표로 삽니다. 인격이 자란다는 것은 지식으로 되는 것이 아니고, 단순히 나이를 먹고 세월이 흐른다고 되는 것은 더더욱 아닌 듯 합니다. 인격은 다른 사람과의 관계성 속에서 얼마나 이해하고, 수용하느냐에 따라서 자신도 모르게 넓어지고 깊어지는 것인데 그것이 호락호락하지를 않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주일예배만 출석하는 일반적인 교회를 다니는 교인들은 신앙적인 지식은 채워질지 모르지만 자신의 인격이 다듬어지고 성숙되어질 수 있는 기회를 갖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목장 모임이 아니면 적당이 넘어가도 될 사람을 매주 마다 만나게 되고 부대끼다 보니 만남이 잦을수록 우리의 인격은 변하지 않을래야 변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목장에서 몇 명 되지 않는 목원이지만 정말 희한하고 특수(?)한 인격의 사람을 만나곤 합니다. 있는 것, 없는 것 다해서 섬겨 주어도 지극히 당연한 것으로 받기만 하는 목원도 있고, 그렇게나 뜨겁게 변하여 은혜 충만하던 목원이 언제 그랬느냐는 듯이 쌀쌀하게 구는 목원도 있고, 목장에 출석한지 햇수로는 꽤 오래 되었으며, 결석조차 않는 열심도 있지만 신앙의 성숙은 그 때나 지금이나 한결같이 제 자리에 머물러 있는 신기한 목원도 있지 싶습니다. 왜 변하지 않고, 왜 자라지 않을까? 그것은 목장의 나눔이 그러하기 때문입니다. 목장도 그렇고 신실한 그리스도인의 만남도 그러해야 하는데 그것은 우리의 약함을 드러낼 수 있는 용기가 있어야만 합니다.

하나님이 없는 사람들의 모임에는 모두가 자신의 잘나고 강한 것을 자랑하면서 그것을 부러워합니다. 그러나 믿음의 사람들이 모인 곳에는 우리의 힘으로는 변하지 않고 바뀔 수 없는 우리 자신의 연약함을 드러내어 놓고, 그 문제에 대해서 서로를 위로하는 동시에 그것이 기도의 제목이 되어서 하나님을 의지하는 모임이어야 합니다. 그렇게 할 때에 하나님께서 친히 변화시켜주는 것을 체험하게 될 것이고, 비로소 우리 자신의 인격이 변하기 때문입니다. 잘난 것을 자랑하지 않고, 약한 것을 기꺼이 자랑할 수 있는 은혜로운 목장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목회자코너 일람

「자신의 약함을 나눌 수 있어야 합니다」 목회자코너 (534)
「가정교회(목장)의 체질화」 목회자코너 (531)
「지옥을 향한 사람들에게 관심있는 교회」 목회자코너 (530)
「왜 주일예배를 지키는 것이 중요한가?」 목회자코너 (529)
「전도는 주안에서 사람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목회자코너 (528)
「다음주부터 예배시간이 변경됩니다(재투고)」 목회자코너 (526)
「목장에서 아이들 때문에 힘듭니까?」 목회자코너 (525)
「목장에 가는 것은 시간 낭비?」 목회자코너 (524)
「뿌리 깊은 신앙인」 목회자코너 (523)
「초원 모임의 재편성에 대하여」 목회자코너 (520)
「삶 공부를 다시 들읍시다.」 목회자코너 (519)
「VIP 의 교회생활」 목회자코너 (518)
「예배시간이 변경됩니다.」 목회자코너 (517)
「새로운 성경 사용에 대하여」 목회자코너 (516)
「식사 준비 봉사에 대하여」 목회자코너 (515)

続きを見る

설교

uhyuy76ffcv

2018년 5월 20일 선교적인 삶

Posted on .
인류의 역사를 살펴보면 문명이 몰락할 때에는 이혼과 동성애가 보편화되고 가정 파괴 현상이 나타납니다. 안타깝게도 현재 세계적으로 이러한 현상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런 가정 파괴 현상을 방지할 수 있는 역할은 교회 밖에 없습니다. 주변에서 이혼하는 가정이 늘어 가고 있습니다. 안타까운 것은 예수 믿는 사람들까지도 간음 외에는 이혼을 하지 못한다고 하신 주님의 명령에 상관없이(마 5:31-32) 쉽게 이혼을 하고 있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불행한 결혼을 행복한 결혼으로 바꿀 힘이 없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을 믿는 사